민족교육권을 굳건히 지켜
교육에 관한 권리는 인간의 존엄과 직집적으로 관련되는 특별히 중요 한 기본적 인권의 하나이다. 《세계인권선언(제 2조, 제 26조)》과 《국제 인권규약( A규약 제13조)》은 물론 일본의《헌법(제26조)》과 《교육기 본법(제3조)》에서도 교육에 관한 권리를 명백히 규정하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은 동포자녀들의 민족교육의 권리를 부인 하고 교육조성과 자격취득 등에 있어서 차별적인 정책을 실시해왔다.
 총련과 재일동포들은 재일동포자녀들이 응당 향유해야 할 교육권을 획 득하기 위한 투쟁을 꾸준히 벌리고있다.
그리하여 최근시기 민주주의적민족교육의 권리를 지키는데서 새로운 전진이 이룩되여가고있다. 민족교육의 처우개선을 요구하여 국련인권조 약위원회와 어린이권리조약위원회, 일본변호사련합회 등이 일본정부에 대하여 조선학교에 대한 처우개선할것을 권고하였다.
 그리하여 일본의 수많은 지방자치체 들이 민족교육을 인정하고 조선학 교들에 각종 명의로 조성금을 내게 되였으며 정기권차별을 시정시킨데 이어 고체련, 중체련 경기참가자격을 인정시키고 조선고급학교 졸업 생들의 일본국립대학에로의 입학시험응시자격, 조선대학교 졸업생 들의 일본대학원에로의 진학 및 일본사법시험 제1 차시험 응시자격 등을 인정시키는 전진을 이룩하였다. 민족교육에 대한 차별전페를 요구하는 내외적인 기운은 해마다 높아가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