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짓밟히는 권리
세계에는 조선사람들이 사는 나라가 많지만 일본처럼 우리 동포들에 대한 민족적억압과 차별이 심한 나라는 없다.
 일본당국이 력사적으로 실시하고있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부당한 적대시정책과 재일조선인에 대한 차별,억압정책으로 말미암아 재일동포들은 제반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짓밟히고 일상생활에서 헤아릴수 없는 고통과 불행을 강요당하고있다.
 특히 일본당국은 일본법을 준수하며 내정에 간섭하지 않고 합법적으로 활동하는 총련을 터무니없이 《파방법적용용의단체》,《치안의 대상》으로 보고 비방중상하고있다.그리고 총련산하의 각 기관과 단체들,회원들에 대한 일상적인 감시와 미행,파괴모략책동을 계획적으로 감행하고있다.
 《남조선비행기실종사건》(1987년),《빠찡꼬의혹사건》(1989년),《핵의혹사건》(1994년),특히는 2002년 9월 17일이후 《랍치문제》를 걸고 벌린 악랄한 반공화국,반총련,반조선인소동과 일본 각지에서 빈번히 일어난 총련기관들에 대한 우익폭력집단의 총격 및 방화,습격사건들,조선학생에 대한 일부 일본인들의 폭언폭행행위들은 일본당국의 공화국적대시정책,재일조선인탄압정책이 빚어낸 결과이다.
 일본당국의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적대시정책은 1948년에 선포된 세계인권선언과 그것을 조약화한 국제인권규약(1979년에 일본국회에서 비준)에 비추어보아도 반드시 시정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