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권를 지켜
재일동포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당당한 해외공민이다.공화국정부는 1963년 10월에 국적법(1995년 3월 23일 수정보충)을 제정하여 재일조선동포들을 해외공민으로 인정하고 공화국 헌법과 국적법을 통하여 정치적으로,법적으로 보호하고있으며 기회있을 때마다 그것을 내외에 천명하고있다.
 그런데 일본정부는 오늘까지 공화국을 인정하지 않고 재일동포들에 대한 억압과 차별정책을 계속 실시하고있다.
 일본정부는 범죄적인 《한일조약》을 체결하여 《조선반도에서 유일합법정부는 〈대한민국〉》이라고 하고 공화국을 모독하고 재일동포들의 공화국공민권을 심히 침해하고있다.
 일본정부는 남조선당국과 《법적지위협정》(1965년)이라는것을 꾸며내여 《협정영주권》(1966년부터 1971년까지)을 미끼로 재일동포들에게 《한국국적》을 강요하였다.
 일본당국은 《정부통일견해》(1965년 10월)라는것을 발표하여 외국인등록증명서의 국적란에 기재된 조선은 《부호》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고 모든 재일조선동포들에게 일방적으로 《한국국적법》을 적용하는 부당한 태도를 취하였다.
 그들은 또한 은행융자,교통사고처리,자녀교육문제 등 온갖 계기를 다 악용하여 《협정영주권》신청놀음을 교활하게 벌렸다.
 일본당국이 일본과 공화국사이에 국교가 없다는것을 구실로 하여 재일동포들을 자주독립국가의 해외공민으로 인정하지 않는것은 국제법과 국제관례에 심히 어긋나는 부당한 처사이다.
 총련은 일본당국의 《한국국적》강요책동을 재일동포들을 리간시키는 민족분렬책동으로 보고 조선국적되찾기운동을 줄기차게 전개하였다.
 1970년 8월 후꾸오까현 다가와시에서 처음으로 14명의 동포들이 《한국국적》을 버리고 조선국적을 되찾은것을 계기로 하여 불과 4년동안에 도합 8천여명이나 되는 동포들이 조선국적을 되찾았다.
 총련은 본인의 의사와 어긋나게 부당하게 일본국적을 강요당하고있는 동포들이 일본국적을 리탈하고 조선국적을 되찾기 위한 운동도 벌리고있다.